오늘도 비저널 구독자분들을 위해 금융이슈 정리로 찾아왔습니다. 루나코인 상폐, 경유 휘발유 가격 추월, 식용유 대란 등. 꼭 알아두어야 할 금융이슈 정리를 해보았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금융이슈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bjournal

1인당 1개 구매 제한, 식용유 대란 오나?

식용유 가격이 급상승하면서 1인당 1개 구매로 제한하는 매장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대형 창고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는 일부 식용유 제품에 대해 구매 수량을 1인당 1개로 제한하였는데요. 이마트 트레이더스 또한 전국 매장 20곳의 식용유 구매 수량을 1인당 2개로 제한하였습니다.

 

최근 해바라기유 최대 수출국이었던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고, 팜유 최대 수출국인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을 제한한 만큼 식용유 대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국내 매장들이 물량 조절과 일부 고객들의 사재기 방지를 위해 구매 수량을 제한하고 있는 것입니다.

 

실제로 오뚜기 콩기름(900ml)의 경우 5월 평균 판매가격이 4,916원으로 작년보다 약 33% 올랐습니다. 해표 식용유 또한 작년보다 400원 가량이 올라 4,466원으로 판매되고 있지요. 이에 신송홀딩스, 제이씨케미칼, 샘표, 샘표식품 등의 식용유 관련주의 주가가 상승하고 있는데요. 위와 같은 종목들은 변동성도 크기 때문에 투자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애플이 세계 시총 1위 자리 내준 이 기업은?

애플이 세계 시총 1위 자리를 빼앗겼습니다. 바로 사우디아라비아의 구영석유 회사 아람코가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인데요. 지난 11일, 아람코의 시가총액이 약 2조 4,300억 달러(약 3,117조 원)를 기록하며 시가총액 약 2조 3,700억 달러(약 3,040조 원)인 애플을 제쳤습니다.

 

애플의 주가는 이날 하루에만 약 5% 가량이 폭락하였는데요. 올해 들어서 약 17% 가량이나 하락한 수준입니다. 반면 아람코의 주가는 올해 들어 약 27% 이상 급등하는 양상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는 최근 국제유가 폭등과 기준금리 인상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배럴당(약 158.9 리터) 78달러였던 브렌트유 가격이 100달러를 넘기면서, 아람코가 상장한 이후 최고 수준의 주가를 기록하고 있지요.

 

반면 애플과 같은 기술주 및 성장주들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애플은 최근 코로나 19로 인한 중국 봉쇄로 부품 부족과 생산에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이렇게 두 글로벌 기업의 양상이 갈리면서 세계 시가총액 1위 자리가 바뀌었습니다. 미국은 앞으로도 몇 차례에 걸쳐 추가적으로 금리 인상에 나설 계획인데요. 이와 같은 상황 속에서 과연 애플이 다시 시가총액 1위 자리로 올라설 수 있을까요?

금융이슈 정리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0513 01

14년 만에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 추월! 그 원인은?

14년 만에 경유 평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추월하였습니다. 지난 11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경유의 평균 가격은 리터당 약 1,947원으로, 휘발유 가격인 약 1,946원 보다 높았습니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러시아의 경유 공급이 줄며 전 세계적으로 경유 가격이 치솟은 탓인데요.

 

경유는 대중교통은 물론 물류, 농업 등에 주로 사용되는 필수 연료입니다. 경유 가격이 계속해서 상승하고 수급난이 일어날 경우, 안그래도 높아지고 있는 물가가 더욱 치솟을 수 있습니다.

 

이처럼 대중교통과 물류 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어 정부도 경유 유가 연동 보조금을 3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지급하고 있습니다. 기준가격인 리터당 1,850원의 초과분에 대해 50%를 지원하니, 관련 업계 종사자라면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외국인, 한 달 동안 국내 주식 5조 3,500억 팔았다

4월 한 달 동안 외국인 투자자들이 5조 3,500억 원 이상의 국내 주식을 매도하였습니다. 외국인 투자자금은 지난 1월까지 순유입되었다가, 2월부터 순유출로 전환되어 3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통화 긴축 정책,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봉쇄 조치로 인한 경기둔화 등의 요인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되는데요. 위와 같은 사항들은 단 기간에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만큼, 한동안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도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더 나아가 올해 하반기에는 개인의 매도까지 이뤄질 수 있다는 점에 더욱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투자 시장이 안정을 찾기에는 시간이 필요해보입니다.

루나코인 결국 상폐, 가상자산 시가총액 258조 원 증발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가 대폭락 하였습니다. 루나는 지난달 약 15만 2,800원까지 오르면서 암호화폐 시가총액 순위 10위권 내에 들었는데요. 현재 99%까지 폭락하여 많은 이들이 충격에 빠졌습니다. 루나와 함께 공생하는 테라(UST) 또한 급락하였으며, 글로벌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는 루나의 상장폐지를 결정한 상황입니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도 루나에 대해 유의종목 지정, 입출금 보류 등의 비상조치를 취한 상태인데요. 유의종목으로 지정된 후 48시간에서 72시간이 지나고 나면 최종 상장폐지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금융이슈 정리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0513 02

이렇게 루나와 테라가 대폭락한 이유는 두 코인의 상관관계에 있습니다. 테라는 1달러와 1대1로 연동되는 스테이블 코인으로, 루나 1개당 테라 1개라는 가치도 고정되어 있습니다. 테라와 루나를 서로 교환할 수 있는 만큼, 투자자들은 테라 가격이 1달러보다 높아지면 루나를 테라로 바꾸어 수익을 얻습니다. 이에 자연스럽게 테라의 공급이 많아지면서 테라의 가격은 다시 1달러에 가까워지게 됩니다. 반대로 루나의 가격이 상승하면 투자자들은 테라를 루나로 바꾸어 수익을 얻는 것이지요.

 

그러나 최근 계속되는 미국 금리 인상으로 가상자산 가격이 하락하자 투자자들이 테라를 매도하기 시작하면서 문제가 시작되었습니다. 테라 가격이 1달러 아래로 내려가자, 투자자들은 당연히 보유하고 있는 테라를 루나로 바꾸고 매도하게 됩니다. 결국 루나 매도 물량이 쏟아지게 되었고 뱅크런 사태까지 발생한 것이지요. 결과적으로 테라와 루나가 서로의 가격을 하락시키는 악순환이 일어났습니다.

 

과연 루나와 테라 사태로 들썩이고 있는 가상자산 시장이 안정을 찾을 수 있을까요? 관련 논란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 카카오톡 공유하기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이슈 정리 5월 둘째 주 주간 금융이슈 정리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