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노트

과제가 하나 있다고 가정해보죠. 외계인에게 한 가지 테마로 오늘날 인간사회를 설명하는 겁니다. 어떤 방법이 좋을까요? 코로나19로 팬데믹이 잠식한 현대를 얘기할 수도 있고, 플라스틱과 닭뼈를 들어 인간이 지구시스템에 끼치는 영향을 인류세로 설명할 수도 있겠죠. 어느새 삶 곳곳을 꿰차고 있는 AI를 소개하며 포스트휴먼의 세계를 그려줄 수도 있고요. 하지만 간단한 방법은 따로 있습니다. 휴대폰을 꺼내 유튜브를 켜는 겁니다. “야, 이게 지금 인간사회야.”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붉은 상자 유튜브, 과연 어떻게 출현했을까요?

무엇이 유튜브를 나오게 했나

페이팔 창립 멤버에서 ‘페이팔 마피아’로

유튜브의 창립자는 3명입니다. 온라인 결제 서비스로 유명한 페이팔(PayPal)의 초기 멤버이자 직장동료였죠. 웹디자이너로 일하던 채드 헐리,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 스티브 첸과 자웨드 카림이 그들입니다. 페이팔 출신 벤처기업가, 소위 ‘페이팔 마피아’입니다.

 

그들이 처음부터 창업을 생각한 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페이팔에 만족하며 근무했고 성과도 좋았습니다. 서로 호흡도 잘 맞았죠. 이는 페이팔의 개방적이면서 상호소통이 긴밀한 업무문화와도 맞물렸습니다. 엔지니어와 웹디자이너의 업무 핑퐁이 긍정적으로 활발히 오갔던 셈인데요. 스티브와 자웨드가 아이디어를 제시하면 채드는 이를 반영해 화면을 설계하고, 다시 의논하며 페이팔의 많은 기능을 척척 손봐 나갔습니다.

 

이에 힘입어 2002년 페이팔은 창업 3년 만에 나스닥에 상장하게 됩니다. 스티브 역시 200만달러가 넘는 연봉 대우를 받게 되죠. 그런데 이때 페이팔의 성장을 눈여겨 본 이베이(eBay)가 페이팔을 인수하고, 스티브는 이베이의 매니저가 됩니다. 그러나 스티브는 오히려 고민이 많아집니다. 자유로이 아이디어가 오가고 업무에 반영되던 페이팔과 달리 이베이의 경영은 상명하복의 수직적 구조에 가까웠기 때문이죠. 페이팔의 창업과 경영방식을 인상 깊게 여겼던 스티브와 채드는 자웨드와 함께 독자적인 사업을 구상하게 됩니다.

 

영상 좀 쉽게 쉽게 오가면 좋지 않을까?

오늘날 세계 최대의 동영상 플랫폼 사이트로 자리 잡은 유튜브가 태어난 계기는 다소 엉뚱합니다. 2004년 2월 열린 미식축구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과 관련 있죠. 정확히는 경기의 하프타임 쇼에서 펼쳐진 한 공연입니다.

 

혹시 ‘자넷 잭슨’이라는 가수를 아시나요? 마이클 잭슨의 여동생이자 잭슨 패밀리의 막내로 ‘댄스 디바’의 개념을 만들어 낸 미국 최고의 싱어송라이터 중 한 사람입니다. 당시 무대에 선 것이 그녀인데, 공연 도중 그만 가슴이 노출되는 사고가 일어납니다. 이 사고는 당시 큰 화제가 돼 ‘문제의’ 영상을 구하고 싶지만 구할 수 없어 안타까워 하는 대중의 모습이 현상으로 포착되는 웃지 못할 해프닝으로까지 이어집니다. 그들 중 유튜브 공동창립자 중 한 사람인 자웨드 카림도 껴 있었죠.

 

그런데 해프닝도 시각에 따라 혁신의 트리거가 되는 걸까요. 자웨드는 뒤늦게 영상의 클립이라도 구하고 싶었지만 얻은 것은 글, 사진, 오디오에 비해 훨씬 어려운 동영상 공유에 대한 문제의식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는 스티브와 채드 역시 공감하는 바였죠. 스티브는 평소 캠코더로 영상을 기록하기 좋아했으며, 마침 자신의 아파트에서 찍었던 저녁 파티 비디오를 전송하는 데 용량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겁니다. 독자적인 사업을 모색하던 그들의 시선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이라는 불모의 비즈니스 모델로 향합니다. 누구나 쉽게 동영상을 올리고 편하게 감상할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어보자는 거였죠. 그들이 합의한 3가지 원칙은 이랬습니다.

누구나 동영상에 관심이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다. 누구나 쉽게 친구가 될 수 있도록 만든다.

유튜브의 시작

만들자! 데이트 매칭 서비스…?

그렇게 세 사람은 2005년 2월14일 유튜브닷컴(youtube.com) 도메인을 사들이며 유튜브를 창업합니다. 그런데 재밌는 사실은 당시 세상에 내놓은 유튜브의 초기 모습은 지금 같은 서비스가 아니었다는 겁니다. 당시 유튜브가 구현하려 했던 모습은 동영상 버전의 ‘핫오어낫'(Hot Or Not)이었습니다. 핫오어낫은 쉽게 말해 오늘날 이성 매칭 서비스 내지 데이팅 어플과 가까운데요. 유저들이 사이트에 사진을 올리면 이를 본 또 다른 사용자가 ‘핫한지 그렇지 않은지’ 평가해 호감을 표현하는 방식이었죠.

 

“Tune In, Hook Up”. 당시 유튜브 로고에 따라붙은 태그라인(Tagline)입니다. 전파가 맞으면 연결하라는 소리죠. 유튜브가 문을 연 2월14일 역시 발렌타인 데이입니다. 이성 매칭 서비스임을 어필하기 위한 전략이었죠. 결과는 어땠을까요? ‘폭망’합니다. 사이트의 이용자가 스티브와 채드, 자웨드 세 사람뿐인 날이 대부분이었죠. 급기야 여성 고객이 영상을 올리면 20달러를 지급하겠다는 유인책까지 내놓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습니다.

 

쓰디쓴 실패의 맛을 본 유튜브 창립자들은 ‘오답노트’를 작성합니다. 다행히도 너무 늦지 않았습니다. 자신들이 뭘 하려 했던 건지 돌아봤습니다. 그리고 키를 돌립니다. 어떤 영상이든 유저가 원하는 대로 올릴 수 있는 동영상 플랫폼, 바로 맨 처음 그들이 바란 서비스이자 현재의 유튜브 콘셉트로 말이죠.

유튜브의 시작  유튜브의 시작 : 작은 재생 버튼 세상을 움직이다                 1

  • 카카오톡 공유하기  유튜브의 시작 : 작은 재생 버튼 세상을 움직이다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튜브의 시작 : 작은 재생 버튼 세상을 움직이다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유튜브의 시작 : 작은 재생 버튼 세상을 움직이다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유튜브의 시작 : 작은 재생 버튼 세상을 움직이다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유튜브의 시작 : 작은 재생 버튼 세상을 움직이다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의 시작 : 작은 재생 버튼 세상을 움직이다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