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노트

지난주 대선 공식 선거운동의 막이 올랐습니다. 이미 후보들이 익숙하고 활동은 활발했는데 전에 있었던 일은 뭐냐고요? ‘공식’이라는 딱지가 붙었습니다. 비공식? 공식?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똑똑이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선거라는 게 생각보다 더 복잡한 일이거든요.

이슈와 임팩트

2022년 3월9일 우리나라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진다. 이를 22일 앞둔 시점에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후보들은 이제 공공장소에서 제대로 연설할 수 있고 거리에 현수막도 붙일 수 있다. 여태까지는 각 당 후보들의 ‘예비’ 선거운동이었다. 자세히 봤다면 분명 차이가 있을 터. 무엇보다 투명해야 할 공식 선거운동의 이모저모.

최종 본선 돌입

각 당은 이미 대선 후보를 몇 달 전 정해놨다. 전당대회, 여론조사를 섞은 경선 등 각기 정한 방법으로 대표 주자를 뽑았다. 선출된 이들은 그 당의 대선주자로 토론회에 나서거나 현장 방문, 연설, 인터뷰 등으로 정책과 존재감을 알렸다.

 

하지만 지난 15일 시작된 공식 선거운동과는 차이가 있다. 얼핏 많이 활동한 것으로 보였어도 한계가 있었다. 연설에서 마이크를 쓰지 못했다. 선거하면 생각나는 시끌벅적한 유세차도 사용할 수 없었다. TV·라디오 광고와 방송연설, 로고송에 맞춰 사무원이나 자원봉사자가 율동하는 것도 허용되지 않았다. 앞으로 대선 전날까지는 이런 운동이 자유로워진다.

 

이제까진 뭐였나: ‘예비후보’였다. 예비후보도 그냥 되는 건 아니다. 선거 240일 전 시점부터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한다. 약 8개월 전이니 등록은 지난해 7월 초 시작됐었다. 후보들이 익숙한 것도 그 때문이다. 각 당 경선에 나섰던 정치인들 모두 예비후보 신분이었다. 공식보다 약한 ‘예비’ 선거운동으로 자신을 알렸다. 그러다 2월12~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공식 후보로 등록한 이들이 본선 주자 신분을 받았다.

 

  • 예비가 필요한가?: 과열을 막는 차원이다. 너무 앞서 선거운동을 하게 되면 부정이나 논란, 나라 전체가 선거 국면에 빠질 우려가 있다. 그러나 후보들의 활동을 아주 막아놓으면 공약과 인물에 대한 정보를 얻기 어렵다. 공식 기간이 22일로 짧기 때문에 미리 검증할 기회를 주는 차원, 그리고 각 당 후보 경선에 나서기 전에 던진 출사표를 인정받는 법적 행위라고 보면 된다.

 

무엇을 조심해야?

선거운동의 폭은 넓어지지만 후보와 유권자 모두 주의할 점이 늘어난다. 일단 유권자는 선거일 전까지 구두나 전화로 지지를 요청할 수 있다. 선거 당일에도 인터넷·이메일·SNS·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선거운동이 가능하다. 자원봉사자가 되는 것 또한 자유다.

 

안 되는 것: 다만 유권자들은 어깨띠를 두르거나 후보가 속한 정당의 상징색을 칠한 모자나 옷, 표찰, 피켓 등은 활용할 수 없다. 자원봉사의 대가도 받을 수 없다. 당일에는 투표용지를 촬영하는 것도 금지된다. 허위 사실을 인터넷에 적거나 공유하는 것도 법에 걸린다. 정당도 참아야 할 것이 있다. 당이 추진하는 정책이나 현안 입장을 홍보하는 것은 금지된다.

 

단일화는 어떻게?

선거철만 되면 나오는 이야기가 단일화다. 당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경우, 정치적 이해관계를 따져 다른 후보에 힘을 몰아주는 개념이다. 선거비용 문제도 작용한다. 이번 대선도 단일화 논의가 활발하다.

 

후보 등록 후에도 가능?: 이미 공식 후보로 등록했어도 단일화는 할 수 있다. 다른 후보 지지 의사를 밝히며 사퇴하는 게 일반적인 단일화 형태다. 단일화를 위한 사퇴 시기는 통상 투표용지 인쇄 전이 마지노선이다. 인쇄 전에 자리를 내려놓은 사람의 기표 자리는 빨간색 ‘사퇴’ 표기가 인쇄된다. 인쇄 이후라면 후보의 이름이 그대로 적힌다. 투표소에 사퇴 사실은 안내되지만, 평소 정치에 무관심했다면 실수로 사퇴한 후보를 찍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 이러면 힘을 몰아주려는 단일화의 목적이 깨진다.

 

  • 호주머니 지킨다: 선거운동은 현수막 제작이나 벽보 인쇄, 광고, 유세차 운영 등 천문학적인 돈이 들어간다. 대선은 국민 전체가 유권자라 비용 규모가 가장 크다. 그래서 국회 의석수에 따라 국고로 보조금을 지원하고 사용한 선거비용은 득표율에 따라 보전해 준다. 사퇴 후보는 득표율 자체가 없기 때문에 보전해 주는 돈은 없어도 보조금은 반납하지 않아도 된다. 그래도 일단 선거운동에 들어가면 지출이 생길 수밖에 없다. 예상 득표율에 따라 보전 가능성을 점치는 것도 단일화 결정의 한 요소다.

스텟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620f4609e117ca4c6ad01ad0  EB 89 B4 EC 8A A4 20 EC 84 B8 EB A1 9C 20 EC 9D B8 ED 8F AC EB 93 A4 210302 20 EC 98 AE EA B9 80 20 1

선거운동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1

  • 카카오톡 공유하기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kakaostory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0615

기준금리가 뭐길래 다들 난리일까? 경제상식 알아보자

요즘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까지 기준금리가 인상되었다는 뉴스를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도 예고되고 있는데요. 0.25% 포인트가 인상되었을 뿐인데 그 파급력은 전 세계 경제를 뒤흔들 정도로...
메타버스 주식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0512

[투자 트렌드] 미래의 먹거리 메타버스

Highlight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희대의 트렌드 메타버스. 핵심은 기술이다. 우리는 가상 공간을 현실과 연결시킬 수 있는 인프라가 잘 갖춰지고 있는 점도 주목해 그에 따른 수혜주를 찾아낼 필요가 있다.   미래의 먹거리 메타버스   2....
‘공식’ 선거운동은 아무 때나 못해요        0217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에디터의 노트 2010년대 초반, 모바일 메신저의 춘추전국 시대가 열렸다. 카카오톡을 필두로 ‘마이피플’ ‘틱톡’ 등 다채로운 메신저가 목소리를 전했다. “카톡 해”가 소통의 관용어가 됐을 정도로 카카오톡이 시장을 점령했고, 라인 정도가 사람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