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노트

2010년대 초반, 모바일 메신저의 춘추전국 시대가 열렸다. 카카오톡을 필두로 ‘마이피플’ ‘틱톡’ 등 다채로운 메신저가 목소리를 전했다. “카톡 해”가 소통의 관용어가 됐을 정도로 카카오톡이 시장을 점령했고, 라인 정도가 사람들의 네모난 스마트폰 속 비둘기 역할을 하는 게 현실. 오늘은 빛나는 시절을 뒤로하고 물러난 마이피플과 틱톡 이야기다.

그때 참 괜찮았지

모바일 메신저의 기원은 약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문자메시지가 텍스트 소통의 전부던 때, 스마트폰 시장의 태동과 더불어 2010년 3월 나온 카카오톡은 ‘국민 앱’으로 떠올랐다. 카톡의 성공에서 희망을 봤을까. 마이피플과 틱톡(중국의 숏폼 앱 틱톡과는 다르다)이 경쟁에 가세했다.

 

당시 최고의 아이돌 소녀시대가 “카카오는 말(통화)을 못 해”라며 광고에 나선 마이피플, ‘틱’(Tic·발신음) 소리가 끝나기도 전에 ‘톡’(Toc·수신음) 소리가 난다는 틱톡… 둘 모두 각자만의 포인트를 강점으로 시장을 채워나갔다.

 

마이피플은 데이터 통신망을 통한 무료통화와 PC버전, 틱톡은 빠른 메시지 전달 속도가 무기였다. 2011년경 2500만명이 카카오톡을 쓸 때, 마이피플과 틱톡은 1400만과 500만명의 사용자를 모았다. 적어도 대항마 정도는 됐다. 현재의 시장 2인자인 라인(300만명)보다 많은 숫자였다.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시절이었다.

 

“마이피플로 전화하자” “사진은 틱톡으로 보내줘”라는 대화가 어색하지 않았고 골라 쓰는 맛이 있었다. 지금보다 앱 다양성이 훨씬 떨어지던 때라 각각의 ‘개인기’를 확인하는 것도 재미였다. 수백종의 스티커는 마이피플 사용자의 ‘마음’을 전달하는 데 부족함이 없었고, 틱톡은 메시지를 쓸 때 아이콘이 흔들렸다. 흔들림이 멈추면 “왜 말을 하다 마냐”며 애교 섞인 푸념이 오갔다.

지금은...

마이피플과 틱톡은 지금 모두 서비스를 종료했다. 2015년과 2016년 각각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똑같이 서비스는 멈췄지만 성격은 조금 다르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마이피플은 맏형이랑 집을 합치게 되면서 서비스를 접었다. 마이피플은 다음이 만든 앱이다. 다음과 카카오가 다음카카오로 합병하며 인력은 카카오톡 팀에 합류했고, 기능 일부도 카카오톡으로 옮겨 심어졌다.

 

더 가슴 쓰린 건 틱톡이다. 운영사인 SK플래닛은 ‘선택과 집중’을 종료 사유로 내놨다. 거칠게 말하면 (수지타산이 안 맞으니) 안 하는 게 낫다는 소리였다. 카카오톡이 위세를 떨치는 상황서 옳은 결정이었을 수도 있다. 마이피플과 더불어 이미 라인에 2위 자리를 내준 시점이었다.

경제성장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1

  •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kakaostory
근로장려금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0427 01

정기 근로장려금 신청 시작! 완화된 신청 요건 알아보자

정기 근로장려금 신청이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근로장려금은 소득과 재산이 일정 금액 미만인 근로자와 종교인, 그리고 사업자 가구에 지원금을 지급하는 복지제도인데요. 근로를 장려하고 소득을 지원하려는 취지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오늘 비저널에서는 근로장려금...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0118

알아야 활용할 수 있는 ‘퇴직연금제도’

Highlight 연금개미를 위한 퇴직연금 지식   * 본 자료는 삼성자산운용과 제휴를 맺은 외부 집필진이 작성한 자료로 본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일체의 소유권은 해당 작성자에게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본 내용은 당사의 의견과...
‘카카오톡’ 말고 이런 게 있었다고요?        0210

낮춰 잡힌 경제성장률, 이대로 괜찮을까

에디터의 노트 IMF가 우리나라와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춰 잡았습니다. 경제가 어렵다는 말은 지구촌 전체에 해당되는 일인가 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는 고성장을 달성했지만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급히 올라가면 또 급히 내려오지 않도록 철저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