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노트

요즘 화제 되고 있는 홍대 치킨집의 ‘돈쭐’ 에피소드를 보면 오늘날 소비자들은 물건 하나를 사더라도 ‘착한’ 기업에서 사고 싶은 마음을 가진 것 같아요. 최근 경제 뉴스에서 떠들썩하게 나오는 ESG에 대한 얘기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어요. 투자자가 기업의 수익성뿐 아니라 ‘지속가능성에 대한 기여’까지 보고 ‘착한’ 기업에 투자하겠다는 거니까요. 이 흐름 탓에 ESG 기준 마련에 뛰어든 대기업들, 진심일까요? 함께 알아보러 가요.

왜 중요한가?

떴다 떴다 ESG

2005년 등장해 지금까지 각종 국제 기준의 형성을 주도해온 ESG 담론이 왜 갑자기 지난해부터 다시 뜨거워진 것일까?

 

코로나19의 충격: 일각에선 코로나 팬데믹의 충격 때문에 보다 진지하게 지속가능성을 추구할 필요가 있다는 데 큰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날 버리지 말아요: 애플이나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빅테크 기업들은 세계적인 공급망에서 탄소중립이나 100% 친환경을 추구하고 있다. 자사뿐만 아니라 협력업체 및 이해관계자도 친환경적일 것을 요구하는 ESG의 성격상, 글로벌 네트워크에서 배제되지 않으려면 ESG 기준을 마련하고 관행을 개선하는 수밖에 없다.

 

파도와 바람이 몰아친다

최근 ESG 기준 마련 세태를 주도하는 주체는 세계 주요 투자사들이다. 주식을 사지만 주주로서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목표가 없는 투자사들을 패시브 펀드라고 하는데, 이들 중 기후변화나 인권 문제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기업을 포트폴리오에서 빼버리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 역설적이게도 기업에 ESG가 돈줄과 생존의 문제가 된 셈이다.

 

‘착한 기업’을 ‘돈쭐’내러 가자!: 투자가 바람이라면, 수면에서 같은 방향으로 흐름을 만드는 것은 소비자다. 코로나19를 겪은 소비자들이 ‘착한 소비’를 선호하기 시작한 것. 한편 MZ세대로 대표되는 젊은 세대가 자신만의 정체성 및 신중한 소비 선택을 추구한다는 점도 대세에 맞아떨어지고 있다.

청사진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6040db2439c2d9740ef0b982  EC 9D B8 ED 8F AC EB 93 A4 210302 20 EC 98 AE EA B9 80 EC 9D 98 20 EC 82 AC EB B3 B8

E S G… 먹는 건가?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기준에는 환경, 사회, 그리고 지배구조라는 세 요소가 있다.

 

E, 환경: 기업이 사용하는 자원과 에너지, 그리고 발생시키는 쓰레기나 폐기물 등을 통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포괄한다. 기후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온실가스와 탄소 배출보다 더 큰 개념이다.

  • 예시: 기업 A는 전기를 얼마만큼 사용하고 탄소와 쓰레기를 얼마만큼 배출시키나? 재활용은 잘하고 있나?

 

S, 사회: 기업이 고용하거나 이어져 있는 사람과 집단, 기관 등에 미치는 영향을 포괄한다. 노동자에 대한 대우, 다양성, 사회 약자의 인권 등과 특히 연관이 깊다.

  • 예시: 기업 A는 같은 가치를 지닌 기업들과 협업하고 있는가? 지역사회에 수익을 환원하거나 봉사활동을 하고 있나? 노동자들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기준은 지켜지고 있는가?

 

G, 지배구조: 기업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실천, 통제, 절차 등으로 이뤄진 시스템을 말한다. 의사결정 과정, 인사정책, 기업 구조와 정책 등이 포함된다.

  • 예시: 기업 A의 이사회에 이해관계 충돌은 없는가? 의사결정 과정은 민주적이고 책임성을 띠고 있는가?

ESG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1

  • 카카오톡 공유하기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ESG, 유행일까 미래일까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