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 중요한가?

30대 男 절반 미혼… 여성도 66%만 웨딩마치

  • 처음으로 30대 미혼 남성 비율이 50%대를 넘겼다. 여성을 합쳐도 30대의 혼인율은 약 42%에 불과하다. 결혼 적령기 남녀의 미혼 비율이 갈수록 높아진다.

 

고령화→부양 부담 UP

  • 결혼은 가정을 꾸리기 위한 과정. 혼인율이 낮아지면 사회 구성비에 불균형이 생긴다.
  • 자녀를 낳지 않아 경제활동 인구가 줄고, 사람의 힘이 원천인 우리나라의 미래가 어두워진다.

청사진

30대 미혼, 男 50.8%·女 33.6%

통계청의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 지난해 11월 기준 30대 이상 미혼인구 비중은 전 조사인 2015년보다 1.5%P 늘어난 14.7%였다. 특히 적령기인 30대 미혼인구 비중은 42.5%로 나타났다. 30대 인구 10명 중 4명이 결혼하지 않았다. 남성이 여성보다 미혼 비율이 더 높다.

 

30대 男 절반 넘게 총각: 30대 남성의 미혼율은 50.8%로 처음 과반을 넘겼다. 5년 전보다 6.6%P 늘어났다. 같은 나이대 여성 미혼율은 33.6%로 남성보다 낮았지만, 이 또한 5.5%P 늘어난 것이라 남성과 마찬가지로 결혼하지 않거나 못 한 사람이 느는 추세다.

 

  • 전문대 남성·석사 여성 결혼 안 해: 30세 이상 남성은 2·3년제 대학을 나온 경우 미혼율이 27.3%로 가장 높았다. 여성은 대학원 졸업자의 미혼인구 비중이 22.1%로 가장 높았다.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61654299816d673f703efc42  EB 89 B4 EC 8A A4 20 EA B0 80 EB A1 9C 20 EC 9D B8 ED 8F AC 2 20 1

 

불경기+취업난+결혼 비용=’결포’?

어려운 현실에 결혼을 포기하거나 미룬 영향이다. 일자리가 줄고 내집 마련을 비롯한 결혼 비용 부담이 크니 안정적인 결혼 생활은 먼 나라 이야기다.

 

결혼 막아 세운 바이러스: 코로나19 사태도 무시할 수 없다. 지난해 혼인 건수는 21만3502건. 2019년 대비 10.7% 낮아졌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결혼식 자체를 치르기 힘들었다.

 

  • 동거도 괜찮아: 혼인보다는 ‘같이 사는’ 형태를 선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여성가족부의 동거 남녀 대상 설문에서는 시기가 이르거나 집을 장만 못 해 동거한다는 남성 응답이 26.9%였다. 여성은 아직 결혼이 일러 동거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은 비율(25.6%)을 차지했다.

 

고령화 가속화

현재 우리나라는 고령화 사회에 들어서고 있다.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11.3%, 2015년 13.2%, 2020년 16.4%로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 고령화 지수: 생산인구 대비 고령인구를 뜻하는 고령화 지수는 23이다. 생산력을 가진 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노인들이 23명이라는 뜻이다. 15년 뒤인 2036년에는 51명, 2060년에는 91명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결혼 포기하는 사회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1

  • 카카오톡 공유하기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결혼 포기하는 사회, 30대 남자 절반이 미혼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