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노트

제가 기억하는 최초의 인플루언서는 싸이월드 시절 유명했던 반윤희입니다. 착용한 옷, 모자, 신발뿐만 아니라 포즈 등 거의 모든 게 10대들 사이에서 유행했는데요. 시간이 흘러 인플루언서는 단순히 문화를 선도할 뿐 아니라 마케팅의 큰 영역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제는 가상 인간도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는 시대가 도래해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 왜 중요한가?

새로운 마케팅

  • 최근 로지 등 버추얼 인플루언서를 향해 관심이 쏠렸다.
  • 버추얼 인플루언서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기업이 점차 늘고 있다.

진짜 인간 아냐?

  • 가상 인간이 주목을 받는 건 뛰어난 기술 덕분.
  • 앞으로 인간과의 간극을 줄이는 기술이 더욱 발전할 전망이다.

청사진

유명한 가상 인간

버추얼 인플루언서란?: ‘큰 영향력을 지니는 사람’을 의미하는 ‘Influencer’는 온라인에서 인지도가 높은 사람을 말한다. 보통 일반인이 SNS를 통해 인기를 얻어 인플루언서가 되고, 광고를 받거나 물건을 팔아 돈을 번다. ‘가상’을 뜻하는 단어 ‘Virtual’이 붙은 ‘버추얼 인플루언서’는 기술로 구현된 가상 인간이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는 것이다.

버추얼 인플루언서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1014

‘로지’는 지난 7월, 신한라이프 광고에서 춤추는 모습을 통해 인기를 끌었다. 전속 모델로 8건 계약을 맺었고, 협찬은 100건 이상 들어와 연말까지 10억원 이상의 수익을 낼 것으로 보인다. 마스크 없이 세계 여행을 다니는 등 자유로운 모습을 통해 대리만족을 준다.

 

국내 현상만이 아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버추얼 인플루언서는 2016년 미국에서 등장한 ‘릴 미켈라’다. 300만명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으며, 포스팅 단가는 약 8500달러(한화 약 939만원)다. 지난해 벌어들인 수익은 1170만달러(약 130억원)로 알려졌다.

 

미켈라는 흑인 인권 운동에 동참하는 등 신념을 드러내고, 또 다른 가상 인간과 갈등을 빚어 관심을 끌기도 했다. 미켈라를 만든 회사 브러드에서 탄생한 가상 뮤지션 ‘버뮤다’는 “미켈라가 진짜 사람인 척 행동하고 다닌다”며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킹하고 자기 사진을 올렸다. 그 외에도 일본에서 등장한 ‘이마’, 영국인 사진작가가 제작한 ‘슈두’ 등 다양한 버추얼 인플루언서가 있다.

  • 우리 회사 신입사원?: 자사 전용 가상 인간을 직접 제작하기도 한다. 신제품 소개 등 홍보에 활용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네온’을, LG전자는 ‘김래아’를 만들었다. 롯데홈쇼핑에서 개발된 ‘루시’는 AI 상담원, 쇼호스트로 활용될 예정이다.

인기 요인이 뭐길래

기업에선 참신하고 트렌드에 앞서가는 이미지를 줄 수 있어 좋다. 기술만 있으면 원하는 의상, 포즈 등 변화를 쉽게 연출할 수 있고 이동이 자유로워 한 번에 여러 곳에 쓸 수 있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사람보다 작업 비용이 적다. 이미지가 나빠질 만한 위험 요소가 없는 것도 장점이다.

 

대중도 MZ세대 중심으로 환영한다. 사람과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자연스러운 가상 인간의 등장이 색다르단 것. SNS를 통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에 친근감이 든다. 요즘 세대 취향을 반영해 만들어진 외모나 환경 운동에 동참하는 모습도 호감을 준다.

어떤 기술이 쓰였을까

로지의 얼굴: 컴퓨터 그래픽인 ‘디지털 더블 기술’이 활용됐다. 딥페이크 기술은 2D 형태 이미지를 짜깁기하는 데 비해, 디지털 더블은 3D 모델링을 통해 실제 모델의 얼굴을 분석한다. 다양한 상황에서 표정과 수백개 근육을 심층 분석하기에 가상 얼굴을 만들기 훨씬 자연스럽다. 이렇게 만든 가상 얼굴을 특정 얼굴에 입힌다.

 

몸: 전신사진은 3D로 구현한다. 하지만 광고 속 춤추는 모습은 안무가를 모델로 차용한 뒤 로지 얼굴과 합성했다. 움직이는 모습까지 합성 없이 모두 기술로 제작하긴 어렵다. 뼈·관절 움직임 등 AI가 분석할 데이터가 훨씬 많아져 과도한 비용이 들어서다.

 

목소리: 목소리는 공개된 적 없으며, 제작사에선 로지에 맞는 음성을 찾는 중이다. 음성 합성 기술은 AI 앵커까지 등장했을 정도로 이미 발전했다. 실제 목소리를 디지털로 변환한 다음 AI가 텍스트와 음원 사이 연관성을 학습해 습관, 억양을 익힌다.

  • 활발한 SNS 활동은?: 모든 댓글에 답글을 달 정도로 활발히 소통하는 SNS는 운영팀이 따로 있다. 사진 1장을 만드는 데 이틀 정도 걸린다.

버추얼 인플루언서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1

  • 카카오톡 공유하기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플루언서 사람과 공존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세계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