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보기

  • 높은 할인율을 내세웠던 머지포인트가 돌연 판매를 중단했다.
  • 법적 지위를 갖추지 못했던 영업이 단초가 됐다. 포인트 사용처를 줄이며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줬다.
  • 제도의 사각지대가 사단을 낳았다. 앱테크의 명과 암을 알아본다.

왜 중요한가?

사각지대가 낳은 사태

  •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재테크 모델로 꼽혔던 머지포인트가 먹튀 사태로 몸살을 앓는다.
  • 수많은 피해자를 낳은 상황. 100만명이 가입한 서비스라 피해 규모도 크다.
  • 법의 사각지대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가 떠안았다.

소비자들 어쩌나

  • 환불이 원활하지 않다. 법의 도움을 받으려 해도 여의치 않다.
  • 대세가 된 앱테크, 폰지 사기 의혹까지 불거졌다. 재발을 막을 수 있을까.

청사진

앱테크 대세의 몰락

일상에 깊숙이 들어온 앱테크와 관련된 사태다. 2018년 론칭한 머지포인트는 포인트를 선결제하고 이를 사용처에서 쓸 때 20%를 할인해주는 서비스로 인기를 끌었다. 1만원 짜리 물건을 8000원에 살 수 있던 셈.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익을 얻는 모양새라 ‘앱테크'(앱+재테크)로 불렸다. ‘쓸수록 중독되는 할인의 맛’이라는 캐치프레이즈처럼 쓸 때마다 할인받으니 사랑받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612de1ed2071a80bca9bdeff  EA B0 80 EB A1 9C 20 EC 9D B8 ED 8F AC 2 20 3

서비스 돌연 축소

잘 나가던 머지포인트는 갑자기 서비스를 축소했다. 대형마트나 편의점 등의 제휴를 멈추고 ‘음식점업’으로 등록된 곳에서만 쓸 수 있게 했다. 포인트 신규 판매를 중단하며 사실상의 셧다운에 들어갔다.

 

적합한 업종으로 영업하지 않은 게 원인이었다. 전자상품권 격인 머지포인트를 팔려면 전자금융업자로 등록해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운영사인 머지플러스의 투자 유치 과정서 미등록 사실이 금융당국 레이더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은 위법사실을 경찰에 알렸고 현재 수사가 시작된 상태다. 본사 압수수색도 진행됐다.

 

등록이 쟁점: 머지포인트처럼 2개 이상의 복수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선불충전 서비스는 전자금융업의 여러 업태 중 ‘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업’으로 등록해야 한다. 머지포인트는 등록 대상임에도 이를 소홀히 했다. 특정 카페의 선불카드같이 한 곳에서만 쓰는 결제 수단은 등록 절차가 필요 없다.

 

“내 돈 돌려줘” 환불 요구 행렬

소비자들의 환불 요구가 이어졌다. 원하는 곳에서 쓸 수 없으니 당연한 결과다. 진행은 원활하지 않다. 결제액의 90%를 환불해주기로 했지만 실제 돈을 돌려받은 이들의 숫자와 액수는 확인되지 않는다. 피해자들은 집단소송 움직임을 보이지만 온전한 환불은 불투명하다. 새로운 사람의 돈으로 기존 사람에게 돈을 지급하는 ‘폰지 사기’ 의혹까지 나왔다.

 

  • 폰지 사기: 신규 투자자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나 배당금 등을 주는 다단계 금융사기. 알려진 운영사의 자본금으로는 이미 발행된 1000억원이 넘는 포인트 결제를 책임질 수 없다는 점도 이런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1

  • 카카오톡 공유하기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머지포인트 머지포인트, 앱테크가 낳은 폰지 사기?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