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노트

미드를 볼 때면 고등학생들이 대학생처럼 원하는 수업을 골라 수강하는 모습이 부러웠습니다. 우리나라와는 다소 달라 보이는 자유로운 분위기가 어딘가 멋져 보였달까요. 그런데 우리나라 고등학교도 곧 그렇게 바뀐다고 합니다. 듣기만 해도 상당한 변화인 것 같은데 과연 학생들에게 득이 될까요, 실이 될까요. 교육이 크게 들썩이는 가운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왜 중요한가?

대학생처럼 과목 선택?

  • 2023년부터 고교학점제가 단계적으로 도입된다.
  • 고교학점제는 대학생처럼 고등학생이 적성에 따라 과목을 택해 수업을 듣는 제도다.
  • 교육을 뒤바꿀 수 있는 커다란 변화다. 그간 단점이라고 지적된 입시 위주의 획일화된 교육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과연 성공할까

  • 교육계에선 일제히 우려의 목소리를 낸다. 대입이 목표인 현 교육 체제서 학생의 자유로운 선택을 얼마나 보장할 수 있겠냐는 것.
  • 우려를 딛고 제도가 효과적으로 정착할 수 있을지 살펴보자.

청사진

고교학점제?

고교학점제는 고등학생이 과목을 선택 수강한 뒤 누적 학점을 채우면 졸업할 수 있는 제도로, 문재인 정부의 대표 국정과제다. 진로·적성에 따라 학생이 원하는 과목을 직접 선택해 자율성을 발휘하는 데 취지를 뒀다.

 

지난해 마이스터고에서 처음으로 시행됐다. 원래 일반고엔 2025년에 도입되기로 했으나 시행 시점을 2년 앞당겼다. 현 중2가 고등학생이 되는 2023년부터 시작해 2025년에는 고교 1~3학년이 모두 고교학점제를 따른다.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6139bf3f8af1c1a72f6b150e  EB 89 B4 EC 8A A4 20 EC 84 B8 EB A1 9C 20 EC 9D B8 ED 8F AC EB 93 A4 210302 20 EC 98 AE EA B9 80

도입되면 뭐가 바뀌나

 

선택과목: 학교에선 학생 수요에 따라 선택과목을 개설한다. 1학년 때는 공통과목인 국영수 중심으로 공부하며 진로 계획을 세우고, 2·3학년이 되면 본격적으로 선택과목을 이수한다.

 

수업 시간↓: 수업량 기준이었던 ‘단위’가 학점으로 바뀌며 수업 시간이 줄어든다. 원래는 6교시까지 수업하는 날이 주1일이지만, 2023년도 192학점제부턴 일주일 중 약 3일은 7교시에서 6교시로 단축돼 여유 시간이 생긴다. 수업과 수업 사이 공강 시간도 생겨 진로, 학업 상담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미이수제: 2025년엔 ‘미이수제’가 시행된다. 최소 성취수준을 보장하기 위해 학업성취율이 40% 미만, 출석률 2/3가 되지 않는 학생은 해당 과목을 한번 더 듣게 하는 제도다. 단계적 이행 기간 동안 실시되는 최소 학업성취수준 보장 지도는 미도달 학생 보충 지도 등 일부 과정을 미이수제와 유사하게 실시하나 실제 미이수 처리를 하진 않는다.

 

성취평가제: 모든 선택과목에 대한 ‘성취평가제'(절대평가)도 2025년부터 도입된다. 기존에 시험을 본 뒤 1~9등급을 매기던 상대평가와 달리 성취율 90% 이상이면 A, 80% 이상은 B등급을 매기는 식이다.

 

대입 제도: 고교학점제에 맞춘 대입 제도 개편은 2024년 발표돼 2028년도 입시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기존 오지선다형 수능에 논·서술형 문제를 도입하는 쪽으로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

  • 카카오톡 공유하기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kakaotalk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naver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band
  • 페이스북 공유하기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facebook
  • 트위터 공유하기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twitter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kakaostory

고교학점제 고교학점제 고등학생도 과목 고른다, 고교학점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