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보기

  • 중국 브랜드 샤오미가 삼성전자에 이어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2위에 올랐다.
  • 애플도 제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 유럽 점유율은 1위다. 대륙의 실수라 불린 지 오래되지 않아 이제는 세계의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됐다.

왜 중요한가?

대륙의 실수? 실력!

  • 생활가전으로 유명한 샤오미는 스마트폰 사업도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 품질이 떨어진다고 인식되는 중국 브랜드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며 하이엔드 시장을 넘본다.

턱밑까지 쫓아온 중국

  • 삼성전자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자기업. 하지만 브랜드 인지도만으로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 힘든 시대가 됐다.
  • 특히 한국은 IT기술만큼은 세계 최고라고 자부해왔다. 중국의 약진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청사진

글로벌 점유율 ‘삼성-샤오미-애플’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는 19%의 삼성전자였다. 이어 샤오미(17%)가 2위에 자리했고 애플(14%)까지 TOP3를 형성했다. 4~5위는 각각 오포와 비보였다. 샤오미의 약진이 눈에 띈다. 글로벌 점유율 2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의 턱밑까지 추격했다.

 

6월로 범위를 좁히면 삼성과 애플의 점유율을 앞지르기도 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조사 결과 샤오미의 6월 스마트폰 판매량은 1974만대, 17.1%의 점유율로 1위였다. 1812만대를 판매한 삼성(15.7%)을 앞질렀다. 애플은 1647만대(14.3%)로 세 번째였다.

 

샤오미, 어떻게 떴나

샤오미의 성장 배경은 역설적이다. 마찬가지로 중국 기업인 화웨이의 몰락에서 시작됐다. 화웨이는 개인정보 이슈로 미국 시장에서 제재를 받았다. 휴대폰에 백도어를 심어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빼돌린다는 이유였다.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은 위축됐고 부품도 구하기 힘드니 품질이 낮아지는 건 당연한 수순이었다.

 


OK 저축은행

OK 저축은행

샤오미는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인공지능 스피커나 스마트워치, 보조배터리 등으로 높인 인지도를 바탕으로 화웨이의 텃밭인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을 파고들었다.

 

기술력도 훌륭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전략만이 인기 비결은 아니다.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같은 신기술도 가졌다. 전면 카메라 구멍 위를 픽셀로 덮어 렌즈를 숨기는 방식이라 풀스크린을 쓸 수 있다.

 

  • 화웨이는 어떤 기업: 지난해 2분기 시장 1위였던 화웨이. 1987년 문을 연 중국의 통신업체다. 연구개발에 많은 자원을 투입하는 것으로 유명해 미국 제재 전에는 중국 기술혁신의 상징으로도 꼽혔다.

 

‘대륙의 실수’ 아닌 실력? 샤오미의 약진 611f6d495046626ec1dab292  EA B0 80 EB A1 9C 20 EC 9D B8 ED 8F AC 2 20 2

“유럽 내줬다” 자리 좁아진 삼성

샤오미가 성장한 만큼 삼성은 자리를 뺏겼다. 세계 1위는 간신히 지켰지만 유럽에서는 밀렸다. 샤오미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스페인 ▲이탈리아 등에서 특히 사랑받았다.

 

러시아를 내준 게 삼성 입장에서는 특히 뼈 아팠다. 러시아는 1억명이 넘는 인구로 유럽 국가 중 최대 시장 규모다. 여기에 14억 인구를 자랑하는 인도도 샤오미의 텃밭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2분기 인도 점유율은 28.4%로 삼성(17.7%)을 앞섰다.

 

  • 언팩도 타격: 업체들은 신제품을 출시할 때 ‘언팩’ 행사를 한다. 하지만 삼성은 이마저도 견제받았다. 샤오미는 먼저 언팩을 통해 UDC가 탑재된 신제품 미믹스4를 공개하며 고춧가루를 뿌렸다. 삼성은 하루 늦은 언팩에서 UDC가 적용된 폴더블폰을 소개했지만 이미 스포트라이트는 흐려진 뒤였다.

‘대륙의 실수’ 아닌 실력? 샤오미의 약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