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노트

암호화폐 시장이 시끄럽습니다. 비트코인을 필두로 코인 가격이 떨어졌기 때문인데요. 국내 상황은 더 혼란스럽습니다. 오는 9월 특금법 개정안 적용을 앞두고 가격 하락은 물론 무더기 상장폐지가 계속됩니다. 문 닫는 거래소도 눈에 띄는데요.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주의! 투자 전략이 아닌 상황 및 시장 분석을 다룬 글입니다.)

한눈에 보기

  • 암호화폐 가격이 떨어졌다. 지난 27일 기준 비트코인은 3만달러 선을 겨우 지켰다. 중국이 채굴업체를 폐쇄하는 등 규제에 나선 탓이다.
  • 국내 시장도 혼란이다. 오는 9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개정안 적용을 앞두고 다수의 코인이 상장폐지 또는 유의 종목으로 지정돼 가격이 폭락했다.
  • 비트코인에 ‘데드 크로스’가 임박했다는 경고도 들려온다.

왜 중요한가?

암호화폐와 현대사회

 

거래 규모: 지난 4월의 전 세계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2조달러를 돌파했다. 6월23일 1조4000억달러(한화 약 1500조원)까지 떨어졌으나, 여전히 올해 우리나라 예산(558조원)의 3배 가까운 규모다.

차세대 화폐?: 현재 암호화폐 가격이 떨어지는 이유는 당국 규제 때문이다. 암호화폐는 정부나 은행의 보증 없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독자적으로 발행·거래되는 ‘탈중앙 화폐’여서 관리 밖이었다.

 

  • 홍역: 코인이 무더기로 발행됐다. 상장폐지돼 투자자가 피해를 겪어도 제재나 구제를 위한 규정이 없다. 익명성에 기반한 거래 탓에 자금 세탁 용도로도 쓰였다.

 

코인 탈출한 유동성 어디로?: 암호화폐로 몰렸던 막대한 돈이 빠져나가면 그 향방에 따라 국가경제나 다른 금융시장이 영향을 받는다.

 

똑똑! 비트코인이 떠오른 이유와 과거 투자 열풍에 대해 똑똑 뉴스에서 살펴보세요.


OK 저축은행

OK 저축은행

청사진

中, 채굴 금지된 최대 채굴국

중국이 재채기를 하면 비트코인은 감기에 걸린다. — 크립토컴페어 CEO 찰스 헤이터

세계 암호화폐의 65% 이상은 중국에서 채굴됐다. 중국발 규제가 가격 하락 요인이 된 이유다.

 

급기야 채굴 폐쇄: 중국은 2017년 9월부터 암호화폐 신규 발행과 거래를 금지해왔다. 그러나 코인 ‘채굴’에 칼을 빼든 것은 류허 부총리가 주재한 5월21일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부터다. 지난 21일 쓰촨성 채굴업체까지 폐쇄돼 중국 내 합법적 암호화폐 채굴은 불가능해졌다.

이뤄질 수 없는 중국과 코인 사이: 암호화폐는 금융기관이나 정부 개입 없이 발행되는 디지털 화폐다. 화폐 발행은 물론 모든 정보권력을 정부 통제 아래 두는 중국에서 용인될 리 없다. 채굴을 눈감아준 것도 경제효과 때문이었다.

 

  • 발 벗고 규제 나선 이유: 크게 3가지다. 자국 가상화폐인 디지털 위안화 출시를 앞두고 민간 암호화폐를 없애 놓겠다는 것. 2060년 탄소 중립 계획에 방해된다는 것. 돈세탁과 같은 악용을 근절하겠다는 것.

 

‘아사리판’ 된 우리나라 코인 시장

현재 우리나라 코인 시장은 그야말로 ‘난잡하고 무질서하게 엉망’이다.

 

암호화폐 푹푹 꺼지는 암호화폐 시장, 이유는? 60d864527a8c3d445a05fb8a  210302   31

 

줄줄이 쓰레기통행: 국내 거래소 중 거래량이 가장 많은 업비트는 지난 18일 하루에만 24종의 암호화폐를 상장폐지했다. 거래 지원 종료를 앞둔 손절에 해당 코인 가격은 절반 넘게 떨어졌다.

배경은 특금법: 개정된 특금법 적용을 앞둔 게 이유다. 지난 3월 시행된 특금법 개정안은 유예기간이 끝나는 9월 적용된다. 코인 거래소와 같은 암호화폐 사업자를 ‘가상자산사업자’로 정의하고 사업 운영에 신고 의무를 뒀다.

‘잡코인’ 정리하자: 거래소들의 코인 상장폐지 움직임은 특금법 적용에 따른 사업자 등록에 발목 잡힐 코인을 미리 솎아내겠다는 취지다.

 

  • 지난 4일 금융위원회는 국내 거래소들과 간담회를 갖고 사업자 신고를 위한 ‘권고사항’을 전달했다. 이후 거래소들의 잡코인 정리 움직임이 활발해졌다.

‘비트코인 가격’에 대한 시각은?

암호화폐 푹푹 꺼지는 암호화폐 시장, 이유는? 60d864666fdf27c240e2f345  210302   33
주가의 단기 이동평균선이 장기 이동평균선을 하향 돌파하는 지점을 데드 크로스, 상향 돌파하는 지점을 골든 크로스로 부른다. 각각 가격 하락과 상승을 예고하는 지점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창업자 프레드 어샘은 지난 17일(현지 시각) 비트코인의 데드 크로스가 임박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기반이 약한 암호화폐들은 머지 않아 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 이미 온 데드 크로스: 21일 비트코인은 결국 ‘죽음의 십자가’를 지났다. 22일 오후 기준 가격이 3만달러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 하락세는 일시적이리라 보는 시각도 많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데드 크로스는 불길한 이름과 달리 이후 가격 상승을 예고하는 골든 크로스를 부른다’고 지적했다.

암호화폐 푹푹 꺼지는 암호화폐 시장, 이유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