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빛 결혼 소식을 전해오는 친구, 친지, 동료들의 청첩장도 분주하게 밀려드는 계절이 되었습니다. 날로 떨어지는 결혼율에도 인연을 만나는 사람들은 여전히 새로운 가족의 탄생을 알려옵니다. 훌륭한 임무를 성실히 수행해 나갈 신혼 커플들에게 선물을 전해주어야 할 텐데요. 축하의 선물에는 뭐니 뭐니 해도 머니(Money)가 최고입니다. 계좌에 월급이 들어오기 무섭게 빠져나갈 축의금들, 미리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남들 축하해 주다 적자에 시달리게 될 지도 모를 일! 오늘은 결혼식 축의금에 관한 모든 것을 알려드릴게요!

얼마면 될까?

얼마면 될까요? 도대체 얼마를 넣어야 눈치 안 보이고 축하의 의미도 전달할 수 있을까요? 결혼식장 갈 때마다 고민되는 축의금 액수 정하는 법칙부터 알아볼게요.

 

  1. 홀수의 법칙

왜 그런지도 모르면서 흔히들 축의금은 홀수로 내야 한다고 알고 있는데요. 실은 축의금 홀수의 법칙은 음양오행 이론과 관계가 있답니다음양오행에서는 홀수는 양을 뜻하고, 짝수는 음을 뜻하는데요. 양은 길을, 음은 흉을 말한다고 해요. 그래서 을 의미하는 홀수로 축의금을 하는 것이죠. 10만 원, 20만 원은 짝수지만, 꽉 찬 숫자라고 해서 예외로 본다고 해요. 

 

새로 출발하는 신혼 커플의 꽉 채운 행복을 빌어주려면 10만 원, 20만 원 꽉 찬 숫자로 축의금을 하면 좋겠죠. 물론 자신의 주머니 사정에 따라야 하겠지만요.

 

  1. 김영란의 법칙

‘김영란 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해서는 많이들 들어보셨을 텐데요. 이 법률에서는 공직자, 언론인 등 직무 관련성이 있는 자로부터 5만 원을 초과하는 경조사비를 받을 수 없도록 금지하고 있죠. 여기서 말하는 경조사비는 축의금과 더불어 선물이나 화환, 음식물 등의 금액을 모두 합친 총액을 이야기하니 김영란 법이 적용될 수 있는 관계에 있는 사람에게 축의금을 할 때는 한 번 더 생각해보셔야 합니다. 원래 경조사비는 10만 원까지였는데 올 1월 법률 개정으로 10만 원에서 5만 원으로 상한액이 낮아졌으니, 관련된 분들에게 꽉 찬 숫자로 축의금을 하시고 싶으셔도 잘 확인해 보셔야 해요. 축하 잘 못 했다가 낭패를 보지 않으려면 말이죠.

 

  1. 액수의 법칙

축의금 액수의 기준, 정해져 있지도 않으니 매번 고민하게 되는데요. 가장 혼란스럽고 애매한 축의금 액수 정하는 기준을 알려 드릴게요. 축하한다고 모두에게 뭉텅뭉텅 꽉 찬 축의금을 할 수는 없으니까요.

* 너와 나의 축의금의 거리는? – 친밀도에 따른 축의금 액수

 

축의금 액수를 정하는 가장 일반적인 기준은 얼마나 가까운 사이인가? 즉, 친밀도에 따라 정하는 방식일 거예요. 상대와 나의 촌수, 관계의 촌수, 마음의 촌수만큼 거리가 결정되겠죠. 친밀도에 따라 축의금을 주려면 축의금의 액수는 당연히 가까울수록 높아지겠죠? 친한 친구, 매우 가까운 사이라면 10~20만 원 꽉 찬 액수, 그러나 서로 경조사를 챙길 만큼의 관계가 아니었다면 선물이나 인사로 대신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어쨌든 결혼식장에 초대를 받아 가는 거라면 그래도 밥값 이상은 해야 할 테지만요.

 

* 사회적 관계와 축의금 액수의 상관관계 – 직급과 체면에 따른 축의금 액수

 

친구나 친지가 아닌 사회적 관계로 만난 사이라면 축의금의 기준도 좀 달라야 할 거예요. 직장동료나 거래처의 관계자라면 친밀도를 기준으로 해서 정할 수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격식을 좀 챙겨야 하는 관계라면 대리급까지는 5만 원, 과장급 이상은 7~10만 원, 그 밖에 경우에는 내가 받은 액수를 기준으로 하거나, 평상시의 관계를 고려하여 좀 더 신경을 쓰면 좋습니다.

 

* 결혼식은 공짜가 아니다 – 결혼식 장소에 따른 축의금 액수

 

요즘은 스몰웨딩이라고 해서 간소하게 결혼식을 치르는 경우도 많지만, 대부분 호텔이나 웨딩홀 등 전문 결혼식장에서 이루어집니다. 결혼식장과 피로연에 따라 결혼식 비용이 천차만별인 만큼 축의금도 어느 정도는 결혼식장의 규모에 따라 좀 더 신경을 써줄 수 있으면 결혼식을 준비하는 신랑, 신부 측에게 좀 더 도움이 될 수 있겠죠. 물론 준비하는 입장에서는 참여하는 하객에게 최대한 만족스러운 접대를 하고 싶을 테지만, 참여하는 하객의 입장에서도 부담이 없도록 합리적인 예식을 준비하는 것도 서로에게 지워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입니다.

한 결혼정보회사에서 미혼 남녀 548명(남녀 각 27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적이 있습니다. 질문은 ‘지인이 일류 호텔 등에서 결혼식을 호화롭게 올리면 축의금 수준은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였는데요, 남성의 40.9%, 여성의 45.6%가 ‘평소보다 축의금을 많이 낸다’고 답했다고 합니다.

어떻게 준비할까?

결혼시즌이 몰려오기 전에 미리미리 준비할 수 있으면 기분 좋은 날, 한쪽 마음이 찜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생각지 못했던 돈이 뭉텅뭉텅 나가게 되면 아무리 축복해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라도 청첩장이 고지서 같이 느껴질 테니까요. 그러니 축의금 미리미리 이렇게 준비해 보세요.

 

통장을 만들자!

경조사비 통장을 따로 만들어 준비해보세요. 미리미리 조금씩 저금형식으로 모아두거나, 매일 이자가 붙는 CMA통장 같은 걸 만들 수 있으면 더 좋겠죠. 대략 월급의 10% 정도, 아니면 일 년에 200여만 원 정도를 모아둘 수 있으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을 텐데요. 다행히 어느 해에는 일 년이 지나도록 통장의 돈이 많이 줄지 않았다면, 연말에 나를 위한 선물을 사줄 수도 있을 테니, 경조사비 통장을 유용하게 사용하는 것도 삶의 지혜가 될 수 있답니다. 물론, 누구 몰래 사용할 수 있는 비상금 통장으로도 효과만점일 거예요.

 

경조사비를 정리하자!

일 년에 도대체 얼마나 경조사비로 돈이 나가는지, 그냥 생각 없이 살아간다면 적자 인생을 면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요즘은 다양한 앱과 프로그램들이 많으니 경조사비를 그때그때 한글, 워드, 엑셀 등과 어플 등을 이용하여 정리해 두면 일 년에 내가 경조사비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알 수 있겠죠. 물론 누구한테 얼마나 축의금을 주었는지, 경조사비를 지출했는지 알 수 있다면 나중에 불필요한 서운함을 줄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결혼식은 아름다운 가족의 탄생을 축복하는 자리임과 동시에 각자의 다양하고 복잡한 사회적 관계망을 확인하고 구성하는 자리이기도 하죠! 이 모든 의미를 담고 있어야 할 ‘축의금’, 사려 깊으면서도 현명하게 준비해보세요!

허지혜
금융 칼럼니스트
"금융으로 세상을 말합니다. 사람과 세상, 금융을 담은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