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소비에 있어 ‘가성비’보다 ‘가심비’를 중요한 기준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가격 대비 성능’보다는 ‘마음의 만족’을 더 큰 가치로 여기는 것이죠. 이러한 트렌드는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에도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가 봅니다. ‘최대한 싸게’ 보다는 ‘최대한 만족스러운’이 강조되고 있으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외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경비를 줄이는 것은 여전히 의미가 있습니다. ‘성능’ 혹은 ‘마음의 만족’과 같은 가치와 충돌하지 않는 영역에서 말이죠. 바로 ‘환전’, ‘카드 수수료’, ‘항공 마일리지’와 같은 부분인데요. 지금부터 불필요하게 지출하는 비용을 최소화하고 누릴 수 있는 혜택은 충분히 누리는 현명한 여행 재테크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환율 우대’ 최대 90%까지, 똑소리나게 환전하는 방법

은행에서 제공하는 ‘환율 우대’ 혜택, 한 번쯤 들어보셨을 거예요. ‘환율 우대’는 원화를 외화로 환전할 때 발생하는 ‘환전 수수료’와 관련이 있습니다. 환전 수수료란 매매기준율과 환율의 차액입니다. 예를 들어, 은행에서 환율 우대 90%를 제공하는 경우라면, 수수료의 10%만 받는다는 뜻입니다. 소액이라면 큰 차이가 없겠지만 액수가 커지면 결코 적지 금액이죠. ‘환전 수수료 우대 혜택’, 최대한 효율적으로 이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주거래 은행의 모바일 앱을 이용하세요!

대부분의 은행은 모바일 앱을 통해 환전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주거래 은행의 앱을 통해 환전할 경우 주요통화(USE, JPY, EUR)는 최대 90%까지 우대가 가능합니다. 사실상 가장 큰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죠. 앱에서 신청한 후 원하는 날짜에 원하는 지점에서 수령할 수 있어 편리하기도 하고요. 단, 하루에 환전 가능한 금액이 정해져 있거나, 신청 당일에는 수령이 안 될 수도 있으니 미리 확인하세요!

 

서울역 안에 있는 은행 환전센터를 이용하세요!

직접 영업점을 방문하는 경우 같은 은행이라도 서울역 안에 있는 은행 환전센터를 이용하는 것이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답니다. 국민은행은 USD, JPY, EUR의 경우 80%까지 환전 수수료 우대를 받을 수 있고, 그 외 통화는 40~50%까지 가능합니다. 신분증을 제시하면 1인당 500만 원까지 환전할 수 있고요. 우리은행은 USD는 최대 80%, JPY와 EUR는 70%까지입니다. 그 밖의 기타통화는 20~30% 우대를 제공합니다. 마찬가지로 1인당 500만 원의 한도가 있습니다.

 

공항은 피하세요!

정말 부득이한 사정이 아니라면 공항에서의 환전은 되도록 피하세요. 공항 환전소는 일반 영업점 환전 수수료율의 2배 정도를 받고 있는데요. 일반 영업점에서는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최대 20배까지 수수료 차이가 날 수 있답니다. 이 역시 금액이 커진다면 결코 무시할 수 없겠죠? 하지만 시간이 없다면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앱으로 환전 신청을 하고 공항 내의 지점에서 수령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TIP 1. 동남아 국가를 여행하는 경우

동남아 국가들의 통화는 한국에서 환전할 경우 수수료가 매우 높습니다. 한국에서 USD로 환전하여 해당 국가에서 현지 통화로 다시 환전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TIP 2. 은행별 주요통화 인터넷 환전 수수료 우대율 확인하기

http://exchange.kfb.or.kr/page/excommission.php

해외 여행 필수템 신용카드, 혜택은 최대로!

신용카드는 해외 여행을 준비하는 과정은 물론이고 여행지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소비에서도 꼭 필요한 아이템이 되었습니다. 여행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훑어보면 실제로 신용카드 결제 비중이 현금보다 더 커지기도 하죠. 편리하기도 하지만 카드사에서 여행과 관련한 다양한 혜택들을 제공하고 있으니까요! 해외 여행 필수템 신용카드, 현명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 알려드릴게요.

 

원화 결제 차단 서비스(DCC 차단 서비스)를 신청하세요!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할 때, ‘해외 원화결제 시 추가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으니 현지 통화로 결제하세요.’라는 문자를 받아본 적 있으실 텐데요.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해외 결제액 15조623억 원 중 18.3%인 2조7577억 원이 원화로 결제되었다고 해요. 이에 따라 연간 약 827억 원의 수수료가 불필요하게 부과된 셈이죠.

해외에서 원화로 결제를 하면 총액의 3~8%의 결제 수수료가 부과되기 때문에 원화가 아닌 현지 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수수료를 절약하는 방법입니다. 카드사 홈페이지나, 콜센터,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원화 결제 차단 서비스(DCC 차단 서비스)를 신청하면 불필요한 수수료가 부과되는 것을 막을 수 있죠! DCC 차단 서비스를 신청하면 해외에서 원화 결제가 이루어지는 경우, 자동으로 카드 승인이 거절되는데요. 사정상 원화 결제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서비스를 일시 해제하고 원화로 결제할 수 있습니다.

 

항공 마일리지 신용카드를 사용하세요!

항공 마일리지 카드는 실적에 따라 항공 마일리지를 적립하여 항공권을 교환하거나 좌석 업그레이드 등에 활용할 수 있죠! 카드사 별로 마일리지 적립률, 연회비, 적립 조건 등이 다양하므로 꼼꼼하게 비교해보고 높아 사용액 대비 마일리지를 많이 쌓을 수 있는 카드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죠?

 

카드 마일리지 적립률 기타
아시아나 삼성 애니패스 플래티늄 1000원당 1~5 마일 전월실적 조건 없음

(연회비 2만원)

삼성 & 마일리지 1 000원당 1마일(대한항공) 백화점, 주유, 커피, 편의점, 택시 이용금액 2배 적립

(연회비 4만 9천원)

SKYPASS THE DREAM롯데카드 1000원당 1마일(국내), 2마일(해외) SKYPASS 마일리지

(연회비 2만 5천원)

신세계 씨티카드 아시아나 1000원당 1마일 전월실적 조건없음

(단, 전월실적 20만 원 미만인 경우 일반맹점은 2000원당 1마일)

연회비(5천원)

KB국민 FINETECH 카드 1500원당 1.2마일(대한항공)

1000원당 1.2마일(아시아나)

-모바일게임 및 해외 이용금액 : 대한항공 1500원당/아시아나 1000원당 2마일

-스타벅스 사이렌오더, CGV 이용금액 : 대한항공 1500원당/아시아나 1000원당 3마일

(연회비 2만 5천원)

아시아나 신한 에어 1.5 1000원당 1.5마일(국내)

3마일(해외)

전월실적 50만 원 이상

(연회비 4만 5천원)

추가 TIP. 여행 경비는 줄이고, 즐거움은 더하는 필수 여행 앱

트라비포켓

여행자들을 위한 똑똑한 가계부 앱! 환율 계산부터 총 경비 및 일일 경비 관리까지 쉽게 할 수 있죠. 각국의 다양한 화폐로 자동 환산되어 원화로 얼마나 지출했는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맵스미(MAPS.ME)

전 세계 각국의 상세 지도를 미리 다운로드하여 인터넷 없이 볼 수 있는 최고의 지도 앱. 레스토랑이나 호텔, 주요 관광지 및 ATM 등 여행자가 궁금해하는 장소들의 위치가 상세하게 표시되어 있죠!

 

무빗 

아시안 게임 공식 대중교통 앱으로 선정된 대중교통 정보 앱의 끝판왕. 전 세계 75개국 1200여 개 도시의 대중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합니다. 최적 노선 안내는 물론 알람 기능을 켜두면 타고 승하차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줍니다!

 

와이파이 맵(WiFi Map)

스마트폰 없는 해외 여행을 상상할 수 있나요? 와이파이 맵은 전 세계 1억 개의 와이파이 스팟을 보여줍니다! 주변의 가장 가까운 와이파이를 자동 검색하며 와이파이 암호와 팁까지 알려주는 똘똘한 앱.

 

핫츠고

여행을 떠나기 전, 안전한 여행을 위해 주의사항을 꼼꼼히 살펴봐야해요. 하지만 현지인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정보들도 많죠. 핫츠고는 소매치기 위험지역, 현지위험정보 등을 제공해 안전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또 주변 대사관, 병원, 약국, 경찰서 등 응급 시설 위치도 안내해줍니다.

 

설레는 해외 여행! 준비할 것이 한둘이 아니라 귀찮으시다고요? 경비에 대한 부담으로 여행지에서 즐길 거리를 충분히 누리지 못 하는 것보다 여행을 준비하며 조금 더 부지런해지는 것이 현명한 방법입니다. 작은 노력으로 더 멋지고 만족스러운 여행을 만들 수 있으니까요!

허지혜
금융 칼럼니스트
"금융으로 세상을 말합니다. 사람과 세상, 금융을 담은 글을 씁니다."